'nahargarh'에 해당되는 글 1건

  1. [Incredible India] 뭐니뭐니해도 인도하면 타지마할

[Incredible India] 뭐니뭐니해도 인도하면 타지마할

지구여행


역시 인도하면 타지마할!


보통사람들이 생각하는 인도에 대한 공식 '인도 = 카레 or 타지마할' 이죠?? 인도에 오면 누구든지 한번쯤은 방문한다는 타지마할입니다.

입장료만 700루피인데 우리돈으로 약 17000원 정도 하네요. 이게 인도 현지에서는 아주 큰 돈입니다.

왠만큼 좋은 숙소에서 하루 묵을 수 있는 비용입니다. 하지만 현지인인들은 입장료 차별화정책 덕분에 아주 저렴하게 입장할 수 있죠. 

타지마할은 사진으로는 많이 보셨겠지만 실제로 보면 그 웅장함과 아름다움에 압도됩니다. 정말 명소지는 실제로 가봐야 제맛인가 봅니다.

그리고 저게 다 대리석으로 만든거라는거, 그리고 궁전이 아닌 왕비의 묘지라는거. 우리나라로 치면 왕릉정도 되겠죠?



생선도 파는구나.. 정말로 보기 드문 광경


인도여행을 하면서 생선파는가게와 고기파는가게는 거의 보기가 힘들었는데요. 힌두교 자체가 채식주의이기도 하겠지만..

하여튼 정말 보기드문 광경이었습니다. 큰 내륙지방에서 생선들을 어떻게 공수해왔는지도 궁금하고 또 냉동시설도 없이 저렇게 내놓네요.

근데 힌두교도 생선을 먹어도 되는지 모르겠네요. 뒤에 보니까 힌두교인같긴한데.. 



자이푸르 나하르가르 올라가는 길에 본 광경


여기는 자이푸르인데 우리나라 수원시 정도의 개념으로 보면 될까요? 제가 머문 숙소 옆에 큰 산이 있어서 올라가면서 본 풍경입니다.

여기 아이들은 옥상에서 연을 많이 날리고 놀더군요. 저 좁은 옥상에서 어떻게 저렇게 잘 날리는지 신기했습니다.

어떻게 저렇게 집들이 다닥다닥 옹기종기 붙어있는지.. 신기하고 멋지더군요.

모두가 아파트에 살아도 서로 인사도 잘 안하고 개인주의화, 남남이 되어가는 우리나라와 달리 정겹고 보기 좋았습니다.



나하르가르 요새 올라가는 길


큰 꼭대기에 나하르가르라고 하는 요새가 있습니다. 올라가다가 잠깐 쉬는 사이에 제 나이또래 친구들이 와서 말을 겁니다.

나이도 저랑 거의 한두살 차이 밖에 안나는 친구들입니다. 같이 올라가면서 이런저런 얘기도 하고 가이드도 해주고 친절하더군요.

저 친구들이 얘기하길.. 몇주뒤에 런던에 아는사람이 있어서 거기에 일하러 간다고 그러더군요.



산꼭대기에 있는 공중목욕탕?


산꼭대기에 보이면 사진에서처럼 큰 웅덩이 같은게 있습니다. 안내문을 보니까 공중목욕탕? 같은거더군요. 

음~ 물이 좀 더러워보이는데 씻어도 괜찮나 봅니다. 또 저기에는 인도인 남녀커플들이 몇몇 보이더군요.

인도에서는 남녀가 이렇게 어울리고 하는 모습을 대도시나 관광지가 아니면 거의 보기 힘들었는데 이런데서 몰래 데이트하나봅니다.



인도새


인도에서는 킹피셔(Kingfisher)라는 새가 유명한데..(이 새이름을 딴 맥주브랜드랑 항공사도 있습니다.) 이게 그건가? 잘 모르겠네요.

킹피셔라는 새가 우리나라 참새나 비둘기 같은 위치인가?



인간과 공존하는 원숭이들


인도에서는 신기한게 원숭이와 사람이 공존하는 친환경적인 삶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원숭이 뿐만 아니라 돼지, 소, 개와도 함께 살고요.



펀잡 지방 사람들


펀잡(Punjab) 은 인도의 많은 지역 중 하나인데, 인도인들이 펀잡을 뭔가 특색있는 지역으로 생각하는 것 같더라고요.

일단 펀잡의 주 종교는 시크교입니다. 인도의 대다수 종교인 힌두교와도 비교되고 그래서 그런지 사람과 문화도 좀 다른 것 같더군요.

저렇게 수염도 깎지 않고 머리에 두건같은걸 씁니다. 또 진짜 신나는 노래도 많고 뭔가 펀잡이 흥이 많은 동네인가보더라고요.

뚫훍송 아시죠? 그거 부른사람이 달러 메헨디인데 이사람이 펀잡사람입니다. 대충 어떤 느낌인지 아시겠죠?

나하르가르요새 다 보고 이제 내려가려는 찰나에 현대 i30 차를 탄 이 사람들이 저보고 차 타지 않겠냐고 하는바람에 흔쾌히 탔습니다.

둘이 형제인데 왼쪽이 형(군인이랍니다.)이고 오른쪽이 동생입니다. 형은 운전하고 동생은 위스키 마시면서 저한테도 권하더군요.

40도 정도되는 위스키에 환타를 섞어주는데 바로 취했습니다. 인도와서 처음먹어본 술이라 그런지.. 바로 취기가 올라왔습니다.

덕분에 참 재밌는 경험도 해보고 산 아래까지 내려다주고는 저랑 가는길이 달라 결국 사진찍고 헤어졌습니다. 덕분에 즐거웠습니다!



피리부는 아저씨


저거 코브라 맞나요? 하여튼 피리를 불며 코브라를 약올리는 아저씨입니다. 주위에 사람들이 많이 찍더군요. 돈도 주고.. 저도 공짜로 한컷!



구걸하는 여인네들


길을 걷다보니 화려하게 차려입은 여인네 셋이 오길래 뭔가?? 했더니 알고보니 구걸하려고 온것이었습니다.

카스트제도가 공식적으로 폐지되긴 했지만 지방이나 시골에는 아직도 남아있다고 하니 아마도 낮은 카스트의 사람들이 아닐까 합니다.

솔직히 이때 인도갔을때는 이런 사람들을 많이 외면했는데 다음에 다시 가게 되면 좀 많이 도와줘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1편 - 인도로 출발!]

[2편 - 가자 성스러운도시 바라나시로!!]

[3편 - 뭐니뭐니해도 인도하면 타지마할]

[4편 - 여기가 인도 맞나? 색다른 우다이푸르]

[5편 - 비틀즈가 방문했던 하르드와르, 리시케시]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