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redible India] 여기가 인도 맞나? 색다른 우다이푸르

지구여행


우다이푸르에 있는 탄두리 가게


인도에서는 돼지고기나 소고기를 먹기가 정말 힘든데요. 그래도 가끔씩 닭고기를 파는 곳은 볼 수 있습니다.

이런 닭고기를 탄두리라고 하는데요. 위에 보이는 사진은.. 피가 아닙니다^^ 닭다리에 양념 묻힌겁니다.

양은 적었지만 정말 맛있었습니다. 가격이 얼마였더라? 한접시에 100루피(2천원) 정도였던 것 같습니다.



여기 인도 맞나?? 푸르른 우다이푸르의 강변


정말 멋진 곳입니다. 우다이푸르에 강이 있는 곳에 가면 마치 유럽 어디에 온듯한 정말 멋진 풍경을 볼 수가 있습니다.

아마도 관광도시라 그런지 몰라도 상당히 깨끗하고 다른 지역보다 풍족해보이는 곳이었습니다.

거지도 거의 볼 수 없었고 상당히 잘 사는 동네라는 느낌이 드는 곳입니다.

한달정도 인도여행을 하면서 느낀거지만 아무래도 주변에 강이 있는 곳이 볼 것도 많고 기억에 기억에 많이 남더군요.

강변으로 카페, 레스토랑, 상점, 게스트하우스 등 건물들이 쭉 나열되어 있습니다.



나름 깨끗한 강물


강이름은 뭔지 기억은 안나지만 하여튼 바라나시에서 봤던 갠지스강에 비교하면 상당히 맑은 물이었습니다. 

그래도 물 속에는 쓰레기 같은게 많이 보이더군요. 물 깊이는 그렇게 깊어보이지는 않았는데 대략 2~3m 정도 되지 않나 싶습니다.

강 폭도 20~30m 정도 규모가 그리 크지는 않은 강이었습니다. 강변에서 목욕하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죽었나? 살았나? 이상한 소


소가 저렇게 누워있는건 처음봤습니다. 처음에 딱 봤을 때는 죽은건가?? 싶었는데 옆에서 여자아이가 쓰다듬고 있더군요.

자는건지 기절한건지.. 소도 다른 소랑은 약간 다른 종 같더군요. 지나가던 서양인 여자들 중 한명은 소 다리를 발로 툭툭 쳐보기도 하더군요.



기꺼이 포즈를 잡아준 릭샤 운전사


강변을 걷다보면 일반 가정집도 있고 작은 사원도 있고 카페도 있고 게스트하우스도 있습니다.

강 옆 어느 집앞에서 릭샤 주인으로 보이는 한 젊은남자가 릭샤 세차를 하고 있더군요.



힌두사원에서 봤던 수도승 부부?


강변에서 언덕길 위로 올라가면 삼거리 같은 곳에 높은 계단이 있고 그 위에 한 힌두사원이 있습니다.

돌탑에 온갖 힌두신인지 사람인지 조각이 되어있는데 정말 정교하고 멋집니다. 그걸 어떻게 사람이 만들었나 싶을 정도로..

하여튼 그곳에 진짜 도인으로 보이는 할아버지와 할머니를 만났습니다. 

인도에서는 저렇게 주황옷을 입은 사람들을 사도라고 하는데 수도승입니다. 물론 우리나라처럼 가짜수도승들도 있다고 하지만..

두 분이 부부인지 모르겠는데 왠지 비슷하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밥먹는 새끼원숭이


담벼락 위에서 원숭이들이 있는데 새끼원숭이가 정말 귀엽더군요.



산 위에서 본 광경


우다이푸르 강 옆에는 그리 높지않은 산이 하나 있습니다. 케이블카도 있고 걸어갈수도 있는데 여기가 선셋포인트인가 그럴겁니다.

전 아쉽게도 조금 늦게가는 바람에 일몰 떄는 놓치고 야경만 구경하다가 왔는데 산 위에서 본 시내 야경은 정말로 멋집니다.



강변 레스토랑에서 먹은 수제비


인도에서 수제비, 어울릴 것 같지 않지만 강변 레스토랑에서 한국 수제비를 파는 걸 보고 바로 시켜먹었습니다.

인도에 한국관광객들이 워낙에 많아서 그런지 몰라도 한국 메뉴가 한 두개 있더군요. 가격이 천원이 채 안되었던걸로 기억하는데..

이게 2인분 분량이 되는데도 너무 맛있어서 혼자 다 먹어치웠습니다. 맛은 한국 수제비랑 똑같고요.

요리사는 이걸 한국인 관광객한테 배웠다고 했던 것 같네요.




힌두교 전도중


우다이푸르에서 사기꾼 아저씨 둘한테 속아 먼 사원까지 오토바이를 타고 왔습니다. 다행히도 말로 잘 해결해서 피해를 본건 없었지만..

사실 구경도 실컷 했습니다. 나름 스릴있는 경험이었는데 하여튼.. 이곳은 우다이푸르에서 오토바이로 약 30분 정도 거리에 있는 곳입니다.

호수가 있고 그 옆에 작은 강당 같은게 있는데 그곳에서 저 무지개색 모자를 쓴 분이 전도 같은걸 하는 것 같더군요.

힌두교 종교노래 같은데 정말 흥겹습니다. 저 악기들 소리도 정말 정겹고요. 동영상을 한번 보시길..



호수에 둥둥 뜬 아저씨


호수에서 어떤 아저씨가 옷을 벗고 물에 들어갑니다. 그러더니 뒤로 누워 양반다리를 하더니 둥둥 뜹니다.

배가 많이 나와서 그런지 좀 신기했습니다. 어떻게 가만히 둥둥 떠있지?? 그리고는 저런 특이한 포즈를 취해주셨습니다.



해맑은 아이들


호수 옆에 여자아이들 둘이 있었는데 사진을 찍으려 하니 저렇게 해맑게 웃더군요. 

비록 가난해보여도 마음만큼은 순수해보여서 보기 좋았습니다.



정말로 큰 호수


강변 위로 한참을 걸어 올라가면 정말 무지하게 큰 호수가 하나 보입니다. fetch sagar 라는 호수인데 엄청 큽니다.

이 때 예약해둔 버스시간도 한참 남고 해서 호수를 한바퀴 돌아보자!! 해서 걸어서 돌아봤는데 장장 3시간 반 정도 걸리더군요.

구글어스로 길이를 재보니 8km 정도 나오네요. 시간이 왜 이렇게 오래걸렸지??



블루시티 조드푸르


이곳은 조드푸르입니다. 이곳은 건물에 파란칠이 되어있어서 블루시티라는 별명이 있는데요.

이 파란색은 예전에 카스트제도의 가장 윗층인 브라만 계급이 사는 집이라는 표시에서 유래되었다고 하네요.

가본적은 없지만 마치 그리스의 산토리니를 떠올리게 하는 그런 느낌입니다.



공유와 임수정이 키스를 했던 바로 그 곳


영화 '김종욱 찾기'를 보셨나요? 인도를 배경으로 하는 영화인데 거기에서 나오는 곳이 바로 조드푸르입니다.

영화에서 또 키스신이 나오는데 그곳이 바로 블루하우스라는 게스트하우스입니다.

우연찮게 자리를 잡은 곳인데 거기가 거기더라고요. 정말 신기했습니다. 이곳 주인아저씨가 자랑을 하시더군요.

참고로 공유가 머물렀던 방은 이곳에서 가장 비싼 방이라고 하네요. 하루에 3000루피라고 했나?



조드푸르 중심에 있는 시계탑


조드푸르 중심지에는 큰 시계탑이 있습니다. 새벽에 이곳에 도착했을때는 아무것도 없어서 황량했는데 낮이되니 엄청난 번화가로 변하더군요.

볼 것도 많고 먹을 것도 많습니다. 한국인에게 유명한 토스트와 계란을 파는 곳과 라씨로 유명한 곳이 있습니다.



메흐랑가르 성


조드푸르 북쪽에 메흐랑가르라는 성 내부에서 찍은 형형색색의 유리창입니다.

이 성은 정말 크고 듣기로는 방벽이 철저해서 오랫동안 적들의 침입으로 부터 막을 수 있었다고 하네요.

이 성의 큰 건물 안에서 보면 블루시티가 한눈에 보입니다.

자~ 다음은 요가와 비틀즈가 방문했던 곳으로 유명한 하르드와르와 리시케시로 떠납니다. 기대하세요!




[1편 - 인도로 출발!]

[2편 - 가자 성스러운도시 바라나시로!!]

[3편 - 뭐니뭐니해도 인도하면 타지마할]

[4편 - 여기가 인도 맞나? 색다른 우다이푸르]

[5편 - 비틀즈가 방문했던 하르드와르, 리시케시]


저작자 표시
신고